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백이진 뉴욕특파원

(2)
‘스물다섯 스물하나’ 마지막회 - 백이진 나희도 완벽한 이별 / 반전은 없었다 # 스물다섯 스물하나 최종화 911 사건 이후 뉴욕 특파원이 된 백이진. 사실은 떨어질 줄 알고 지원했었다고 하는데요. 덜컥 붙어버린. 이진은 그렇게 희도에게 전화를 하는데요. "나 다음달에 한국 들어갈 거 같애" 하지만 희도는 시합 때문에 다음달에 유럽에 가 있을 예정이에요. "희도야, 나 사실 뉴욕 특파원 지원했는데 뽑혔어" 희도는 "잘됐네. 축하해"라고 말합니다. "백이진, 이제 나한테 그만 미안했으면 좋겠어. 끊을게" 2개월 후, 이진은 공항에서 내려 택시를 타고 가는데요. 캐리어를 보는데 희도 물건이?ㅋㅋㅋ 희도랑 커플로 샀던 캐리어가 바꼈던 거네요. 희도는 공항에 '백이진이 찾으러 올 것'이라며 캐리어를 맡기고 갔는데요. 마주치기 싫었나 봄... 결국 백이진은 희도 문 앞에 캐리어를 두고 가는..
'스물다섯 스물하나 15회' - 백이진 나희도 한 이불 / 잃어버린 일기장 / 스물 두 살엔 혼자 # 스물다섯 스물하나 15화 고유림 러시아 귀화를 단독 보도했던 백이진. 알고 보니 고유림에게 뉴스를 보도한 후 찾아갔었는데요. "어차피 알려질 일 백이진 기자가 제일 먼저 알아서 다행이야" 백이진은 귀화 이유를 밝히자고 회유하지만, 유림은 부모님이 욕먹는 게 싫다며 거절합니다. "나 감당할 수 있어 그냥 내가 욕먹을게. 부탁이야" 속 깊은 고유림. 백이진은 그 길로 오열을 하고 있는데, 희도가 나타납니다. "넌 힘들면 힘들수록 숨는구나" "내가 유림이 이렇게 만들어놓고... 사람들의 축하를 받았어" 희도는 말없이 안아주고요. "유림이가 그러더라. 그게 네 일이라고. 우리는 펜싱을 하고, 너는 취재를 하는 거. 받아들이자. 맘대로 할 수 있는 게 별로 없더라" 두 사람은 벽에 쓰여있는 '고유림 매국노'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