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꺄르르씨_영화 드라마

힐링영화 '비긴어게인' - OST가 더 유명한 명작

반응형

2014년 한여름에 개봉해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뜨겁게 했던 영화 '비긴 어게인'입니다. 키이라 나이틀리, 마크 러팔로 주연의 화제작이죠. 개인적으로 헐크인 마크 버팔로의 인간적이면서도 섹시한 느낌의 연기가 인상적이었습니다.

'비긴 어게인'은 어쩌면 영화 자체보다 OST가 더 유명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지치거나 몸을 좀 누이고 싶을 때, 안락한 침대에 누워 맥주나 홀짝이며 보면 좋을 영화로 추천합니다.

유일하게 '그레타'의 재능을 알아본 '댄'


친구 따라 한 허름한 뉴욕 바(Bar)에 왔다가 갑작스럽게 무대에서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부르게 된 그레타(키이라 나이틀리). 다소 시무룩해 보이는 그녀의 연주와 노래에 그 누구도 관심이 없습니다. 오히려 바(Bar) 안에는 사람들의 웅성거리는 소음만 가득할 뿐이었죠.

모르는 사람들 속에서 한 남자 댄(마크 러팔로)이 박수를 치며 '브라보'를 외칩니다. 그리고 서둘러 자리를 피하는 그레타를 따라와 함께 일을 하자고 하죠. 며칠은 씻지 않은 듯한 부스스한 외모에, 술에 찌들어 있는 듯한 댄의 모습. 정말 신뢰가 가지 않습니다.

그레타는 연인이자 음악 파트너인 '데이브'(애덤 리바인)과 함께 뉴욕으로 왔습니다. 데이브만 큰 음반사와 계약을 하게 된 것이 좀 안타깝긴 했지만, 어쨌든 함께 고급 아파트에서 살죠. 그러나 데이브는 일명 스타덤에 오르게 되고, 점점 공연이 많아지면서 그레타와 사이가 벌어지게 됩니다.

그리고 어느 날 데이브가 만들었다는 음악을 들려주는데, 그레타는 단숨에 자신이 아닌 다른 여자와 바람을 피웠단 사실을 눈치채고 집을 나옵니다. 그 후 친구 스티브 집에 얹혀살게 되고, 돈이 다 떨어져 집으로 돌아가야겠다고 마음을 먹고 잠시 들렀던 바에서 노래를 불렀던 것입니다. 자신이 작곡하고 작사한 노래를요.


천재 프로듀서의 몰락..

알고보면 댄 또한 상처가 많은 인물입니다. 그는 과거에 뉴욕에 힙합 열풍을 일으킨 장본인으로, 잘 나가는 음악 프로듀서였죠. 아내 미리암(캐서린 키너) 하고는 사이가 틀어져 집에서 쫓겨나다시피 나와 다 쓰러져 가는 아파트에서 홀로 살고 있습니다.

그레타를 만난 날도 여느 때와 다름 없었습니다. 숙취로 겨우 깨어난 댄은 딸의 학교로 마중 나갑니다. 금방이라도 퍼져 버릴 것 같은 고물차를 타고 말이죠. 그리고 딸과 함께 회사로 가는데, 동업자 사울과 말다툼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딸 앞에서 해고 통보를 받고 말죠. 자신이 만든 회사에서 쫓겨난 댄. 이성을 잃은 그와 달리 딸은 일찍 어른이 되어 있는 것만 같습니다.

잠깐 들린 본집에서 아내는 딸의 양육권 문제를 들고일어나고요. 댄은 그렇게 힘든 하루를 보내고, 인생에 출구가 없다 싶었던 시점에 들른 Bar에서 그레타를 만났던 것입니다. 그레타는 단조로운 기타 반주에 노래를 불렀지만, 그의 귀에는 피아노, 드럼, 첼로 등 합주가 이뤄지며 완벽하게 완성된 형태로 들렸던 것입니다. 역시 천재 프로듀서긴 했습니다.


재능 있는 두 사람의 만남... 주인공 OST

그렇게 함께 하게 된 그레타와 댄. 데모 테이프도 건너뛰고 바로 앨범을 만들기 시작하죠. 뉴욕 골목길, 옥상, 지하철 등을 돌아다니며 음악을 만들고 야외 녹음을 하기도 합니다. 댄의 천재 프로듀서 적인 면모가 드러나는 장면입니다.

또 그레타와 댄은 서로 플레이리스트를 공유하면서 이어폰을 한 쪽씩 나눠 끼기도 하는데요. 두 사람만의 음악 세계에 갇힌 듯한 사랑스러운 느낌을 줍니다.

둘이 그렇게 완성한 음악은 듣기만 해도 가슴을 울렸으니, 로맨스가 꽃피운 것은 당연하겠죠? 사실 영화보다 OST가 더 중요하긴 합니다. 특히 마룬 5의 애덤 리바인이 비록 나쁜 남자 역할은 맡았어도, 중요 곡을 많이 불러주네 귀가 즐겁습니다.

이미 많이 아실듯한 ‘Lost Stars’ 외에도 키이라 나이틀리가 부른 'Tell me if wanna go home'도 명곡입니다. 니 마음이 내게 있는지, 없는지 말해줘! 하는 직설적인 노래 가사죠. 줄거리를 다 알아도 OST를 함께 듣는 맛이 있는 영화만큼, 금요일 저녁 다시 한번 함께 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