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꺄르르씨 Review_일상

‘짝퉁 논란’ 프리지아, 유튜브 복귀…수익정지 6개월 의식했나

반응형

명품 가품 논란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던 유튜버 프리지아(송지아) 유튜브 방송을 재개했네요.

유튜브 채널 'free 지아'에 오늘 영상을 올린 것인데요.


사진 캡처: free 지아



"안녕 프링이들. 정말 보고 싶었다. 쉬는 동안 프링이들이 DM(다이렉트 메시지)보낸 걸 봤다. 뭔가 프링이들이랑 소소하게 이야기한 게 그립더라"

라며 이전과 다르지 않은 모습으로 돌아왔어요.

지난 1월 이후 5개월만이네요.

프리지아는 "하여튼 난 부산에 가서 가족들이랑 시간을 보냈다. 집을 이사하기도 했다. 배우고 싶었던 것들도 배웠다. 그중에 유화도 있었다"라며 근황을 털어놨는데요.




문구점에 유화용 붓과 물감을 구매하기도 하고요. 분홍색 꽃을 사기도 하고요.




반려견 뭉치도 다시 공개했네요.

프리지아는 올 1월 한 유튜브 채널이 제기한 ‘명품 가품 의혹’에 휩싸였죠. 당시 프리지아는 의혹 일부를 인정했는데요.

모든 것은 내 잘못이다, 브랜드 가치를 훼손하고, 응원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고 사과하고 활동을 중단했죠.

그러나 유튜브에서 수익이 정지되는 6개월이 되기 직전 복귀를 선언했는데요.

유튜브 수익 창출 관련 정책에 따르면, 6개월 이상 동영상 콘텐트를 올리지 않는 등 채널을 운영하지 않으면 수익 창출이 중단된다고 명시돼 있다.

며칠 전부터 SNS도 폭풍 업뎃 하고 있다던데, 이슈몰이 만큼은 제대로 했네요.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