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꺄르르씨 Review_코스메틱 중독

불리1803 '목욕하는 여인' 바디오일 - 내돈내산 후기!

반응형


오늘은 불리1803 루브르 박물관의 대표작인
'발팽송의 목욕하는 여인'을 들고 왔습니다.




네, 수증기 자욱한 옛느낌 물씬나는 목욕탕에서
흰 수건을 살짝 두르고 있을 것만 같은 그 여인의 향!

마냥 어리다기 보다는 약간 성숙미가 있는
그런 여인의 모습이 생각나는 향입니다

불리 '목욕하는 여인' 향수는 한정판이라더니 계속 나오고,
또 이번에 우연히 보다보니 바디오일까지 나왔더라고요?
그래서 냉큼 주문해 봤습니다.




위탁판매자인 LF 직배송이었는데요,
어찌나 포장이 꼼꼼하던지요.
쇼핑백도 크기별로 두개나 보내주심.




불리 자체가 도자기 같은 묵직함이 있는 패키지 잖아요.
혹시나 깨질까 우려되었는지 엄청 꼼꼼하게 싸주셨더라구요

게다가 별도 선물포장 요청도 안했는데 이렇게 똬악!!
마치 한해 수고한 제 자신에게 선물하는 느낌이 들었어요

(벌써 연초인데 매번 스스로 수고했다며 선물하고 있는 나 자신 칭찬해)




상자에 불리 스티커도 붙어있고요. 아 뜯기 아까워~~~




불리 루브르 윌 앙띠끄 바디오일 190ml (9만9천원)
라벤더, 오렌지 블라썸, 네롤리,
씨트로넬라 부케의 깊은 향기에
파츌리와 인센스 향이 더해진 퓨어한 플로럴 계열의 향기




상자를 여니, 한 번 더 꼼꼼하게 완충재가 들어있습니다.
불리 온라인 구매도 안심하셔도 될 듯!




이번엔 바디오일이라서 병 입구가 이렇게 생겼어요.
생각보다 왈콱 쏟아지지도 않고,
양 조절이 쉽게 되어서 좋더라고요.

바르자마자 그 제가 알고 있는 목욕탕 수증기+뽀송뽀송하게 말린 흰수건 향기가 풀풀 풍겨나오는 듯 해요.

그렇다고 해서 파우더리한 느낌은 전혀 아니고,
또 엄청 뽀송하지도 않아요
아주 적당한 물기+뽀송 그 콜라보랄까(뭐래니..)




제가 이전에 불리 스톤 디퓨저를 샀었는데요.
불리 루브르 알라바스트 스톤&리필세트 후기 보러가기

목욕녀 스톤 디퓨저는 약간 쌉싸름한 향이 나거든요




반면 바디오일은 쌉싸름한 향이 전혀 없더라고요.
이건 정말 명백한 차이!
그냥 폭닥폭닥한 느낌 밖에 없고요
잠들기 전에 그냥 온몸에 쳐발쳐발하면 바로 꿈나라 직행각

굳이 단점을 하나 꼽자면,
지속력이 정말 똥망이라는 것!

저녁 8시쯤부터 바르고 자기전까지 폭닥폭닥 하고 싶었지만
한시간 단위로 발라줘도 향을 느낄 수 없었단...!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목욕녀 디퓨저 오일을 손목에 톡톡 뿌려주었습니다
이래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디퓨저 오일은 지속력이 상대적으로 강하거든요 ㅎㅎ



(추가) 발팽송의 목욕하는 여인은
앵그르가 젊은 시절에 그린 작품을
모티브로 만들었다고 합니다

잠뿌용으로 계속 쓰고 싶어요오..온고잉 플리즈

이상 내돈내산 후기였슴다!

반응형